S&T모티브, 최초 시도하는 AR방식의 총기제조 기술력 중동시장에서 호평
  • 중동 및 아프리카 지역 최대 규모의 국제 방위 산업 전시회 'IDEX 2021(International Defense Exhibition & Conference 2021)' 는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 국립전시센터에서 지난 21일(현지 시각)부터 25일까지 진행했다. 올해 15회째 맞이한 이번 행사에 S&T그룹의 주력 방산업체인 S&T모티브와 S&T중공업 참가해 호평을 받았습니다.(사진=S&T그룹 제공)
[부산=데일리한국 양준모 기자] S&T그룹은 적극적인 해외 수출를 위해 중동국가 최대 방산전시회인 UAE IDEX 2021 전시회에 통합전시관을 만들어 한국군에 공급되는 최신무기를 선보였다고 25일 밝혔다.

지난해 국내 DX KOREA 방산전시회에서 최신개발무기를 선보인 S&T그룹은 올해에는 세계시장 공략을 목표로 적극적인 해외마케팅을 전개하고 있다.

소구경화기 전문업체인 S&T모티브는 최근 개발된 5.56㎜ K15 시리즈와 7.62㎜ K-12시리즈를 전시하면서 중동지역 국가에 적합한 다양한 라인업을 공개했다. 특히 7.62㎜ 기관총은 승무원형, 보병형, 공축형에 이르는 다양한 유틸리티를 통해 소구경 화기의 확장성을 보였다.

S&T모티브의 독자기술로 탄생된 STC-16 소총과 STSM-21 기관단총을 선보이며 ‘K’시리즈의 세계적 기술력을 증명했다. 또한 STC-16은 S&T모티브에서 최초로 시도하는 AR방식의 총기제조 기술력을 중동시장에 소개해 한국군뿐만 아니라 세계시장에서도 통할 수 있는 가능성을 확인했다.

S&T중공업은 세계최고 수준의 120㎜ 박격포체계를 처음 해외시장에 선보이며 중동국가 등 해외 바이어로부터 적극적인 관심과 구매의사를 이끌어냈다.

120㎜ 박격포체계는 기존 한국군이 사용하던 4.2인치 박격포를 대체하기 위해 S&T중공업의 독자기술로 개발 완료한 무기체계이다. 첨단 디지털 방식을 적용해 고도의 정확성과 신속성, 사거리 확장으로 우리군의 전술운용에 기여해 호평 받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이번 전시회를 통해 개최국인 UAE를 비롯한 중동국가, 유럽, 북미, 아시아, 아프리카 등 총 34개국의 방산관계자들과 적극적인 수출협의가 이루어졌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해외마케팅을 통해 수출증대와 국부창출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양준모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25 10:02:28 수정시간 : 2021/02/25 10:34:51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