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학동 예천군수가 김원덕씨의 참외 농장을 찾아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예천군청 제공
[예천(경북)=데일리한국 김철희 기자] 경북 예천군은 군의 대표 농산물인 참외가 23일 첫 출하해 전국 소비자들 입맛 공략에 나섰다고 밝혔다.

이날 용문면의 김원덕씨는 지난해 12월 초 재배한 스마트플러스 모종을 시설하우스에 심고 정성껏 키워 안동농협 농산물공판장에 10kg 20상자를 출하했다.

출하된 참외는 1상자에 6만5000원 선으로 지난해 보다 높은 가격에 판매됐다.

예천은 황토 점토질 토양과 밤낮 일교차가 크고 일조량이 풍부해 참외가 생육하기 적합한 기후를 지니고 있으며 향이 진하고 당도가 높을 뿐만 아니라 아삭한 식감과 저장성도 높아 대도시 소비자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한편 예천군은 지난해 45농가에서 20억원의 소득을 올렸다.

기자소개 김철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23 21:55:58 수정시간 : 2021/02/23 21:55:58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