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통화합·리더 위촉, 업무보고, 주민과의 소통시간, 현장방문 등
  • 최기문 경북 영천시장. 사진=영천시청 제공
[영천(경북)=데일리한국 염순천 기자] 최기문 경북 영천시장은 오는 25일 중앙동을 시작으로 내달 11일까지 16개 읍·면·동을 방문해 시민들이 겪는 작은 불편사항부터 먼저 귀 기울이기 위해 공감·소통의 장을 가진다.

23일 시에 따르면 이번 간담회는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참석인원을 최소화하고 다과도 제공하지 않는다. 참석자 사이에 비말방지 투명칸막이를 설치, 참석자 발열체크 등 방역지침을 철저히 준수해 추진한다.

특히, 올해는 읍·면·동별로 3~5명의 소통화합 리더를 위촉, 그들에게 시민행복과 지역발전을 함께 만들어나갈 견인차 역할을 당부할 계획이다.

이어 읍·면·동에서 추진하는 주요업무보고와 인구정책보고회를 가진 뒤 마지막으로 읍.면.동 핵심사업장 또는 민원현장을 방문해 추진상황 등을 청취하고 점검한다.

최기문 시장은 "올해 영천시의 화두인 '유지경성'(뜻이 있으면 일은 반드시 성취된다)의 자세로 시민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 시정에 반드시 반영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소통 일정은 △25일 중앙동 △26일 동부동 △3월2일 완산동 △3일 신녕면 △4일 고경면, 서부동 △5일 화북면, 화남면 △8일 임고면, 남부동 △9일 화산면, 북안면 △10일 자양면, 대창면 △11일 금호읍, 청통면 순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기자소개 염순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23 16:13:10 수정시간 : 2021/02/23 16:13:11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