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명절 이후 누적 확진자 42명…확대 검사 실시
  • 코로나 긴급 브리핑 모습. 사진 위쪽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김주수 의성군수, 배광우 의장, 양원철 약사회장, 석환주 의사회장. 사진=의성군청 제공
[의성(경북)=데일리한국 김철희 기자] 김주수 경북 의성군수가 최근 발생한 코로나19 현황 및 방역대책에 대한 담화문을 22일 발표했다. 이날 배광우 의성군의장, 석환주 의성군의사회장, 양원철 의성군약사회장도 동참했다.

김 군수는 이날 오후 군청 재난종합상황실에서 담화문을 발표하고 코로나19 현황과 역학조사, 방역조치, 앞으로의 방역계획을 설명했다.

김 군수는 또 "타지역의 가족과 지인에게 영향을 미칠 수 있으니 타 지역 방문을 최대한 자제하고, 지역 내 모임도 당분간 연기해달라"고 호소했다.

한편, 설 명절 이후 현재까지 의성에서 발생한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42명, 자가격리자는 144명이다.

군은 경북도와 질병관리청, 의성군의 전문가 연석회의 결과에 따라 확진자의 역학조사를 강화하고, 22일부터 26일까지 봉양과 안평 지역에 임시 선별소 2곳을 추가로 설치해 광범위한 검사를 실시한다는 방침이다.

현재 주 1회씩 시행되는 요양시설과 정신시설에 대한 선제적 검사도 주 2회로 강화된다.

기자소개 김철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23 08:31:54 수정시간 : 2021/02/23 08:31:54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