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청 환원, 인재교육센터 존치, 남부 내륙철도 등
[진주(경남)=데일리한국 김종태기자] 조규일 경남 진주시장과 박대출·강민국 국회의원이 진주 당면 현안을 공유하고 이를 해결하기 위해 한자리에서 머리를 맞댔다.

진주시는 22일 시청 5층 상황실에서 박대출, 강민국 국회의원을 초청해 조규일 시장과 부시장, 간부 공무원이 참석한 가운데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는 조규일 시장의 초청으로 이뤄졌다. 경남도청 진주환원, 국토안전관리원 인재교육센터 진주 존치, UAM(Urban Air Mobility, 도심항공교통)사업 유치 등 시정 주요 현안 사업의 협조를 위해 마련됐다.

시는 경남도청 진주환원, 국토안전관리원 인재교육센터 존치, 서부경남KTX(남부 내륙철도) 건설에 따른 진주역 증설 및 승격, 남강댐 치수능력증대사업 기본계획(안)변경 건의 등을 지역 국회의원에게 설명하고 적극 지원을 요청했다.

이날 조규일 시장은 “창원시의 특례시 지정, 경남도의 동남권 메가시티 추진으로 경남의 성장축이 동부권에 치중돼 있어 서부경남의 중심 도시인 진주를 포함한 서부권 전체가 소외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조 시장은 “경남의 균형 발전과 진주의 미래 성장을 위한 각종 사업들을 국회의원들이 국회에서 적극적으로 노력해 주길 당부 드린다”고 요청했다.

이에 박대출 의원은 “경남도청 진주환원은 서부경남에 있어 꼭 필요한 부분으로 두 국회의원이 힘을 합쳐 챙겨나가겠다”며 “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 부속 기관의 진주 안착이 반드시 성사돼야 한다”고 전했다.

강민국 의원은 “진주미래 100년 먹거리를 해결하기 위해 경남도청의 진주환원, 상평산단 재생사업, 드론산업 등 항공우주산업 유치에 힘써 나가겠다”며“시민들의 복리 증진을 위한 사업에도 진주시가 적극 힘써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간담회를 마무리하면서 조규일 시장은 “시민의 안전과 관련한 남강댐 본류방류와 관련해 적극적으로 대응해 나가자”면서 “앞으로도 지역에 현안이 발생할 때마다 수시로 만남을 통해 지혜를 모으고 해결 방안을 모색하자”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종태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22 16:31:33 수정시간 : 2021/02/22 16:31:33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