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하린 기자] 25일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227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동시간대 집계된 250명보다 23명 적은 수치다.

이들 중 151명(66.5%)은 수도권, 76명(33.5%)은 비수도권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시도별로는 서울 88명, 경기 49명, 부산 23명, 인천 14명, 대구 12명, 경남 10명, 광주 7명, 경북 6명, 충북 5명, 전남·강원 각 4명, 충남 3명, 대전 2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17개 시도 가운데 세종, 울산, 전북, 제주에서는 아직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26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되는 신규 확진자는 더 늘어날 전망이다. 전날에는 오후 6시 이후 187명이 추가 확진되면서 최종 437명으로 마감됐다.

최근 일주일 간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386명→404명→400명→346명→431명→392명→437명을 기록해 일평균 399.4명꼴로 나왔다.

거리두기 단계 조정의 핵심 지표인 지역발생 확진자는 일평균 370.9명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범위인 '전국 300명 초과 등'으로 내려온 상태다.

기자소개 이하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25 19:48:49 수정시간 : 2021/01/25 19:48:50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