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이 2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현황 등에 대해 비대면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는 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로부터 ‘백신 관련 허위조작정보 대응현황 및 계획’을 보고받고 24일 이를 논의했다.

현재 백신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가짜뉴스는 범정부 대응체계를 통해 유관부처의 집중 모니터링과 방심위 심의를 거쳐 삭제·차단 조치가 이뤄지고 있으며 수사가 필요한 사항은 경찰청을 중심으로 대응하고 있다.

방통위는 최근 코로나19 관련 가짜뉴스가 확산되면서 백신접종 관련 방역활동을 방해하고 국민 건강을 위협할 우려가 커짐에 따라 코로나19 관련 가짜뉴스 대응을 더욱 엄중히 해나갈 예정이다.

특히 가짜뉴스 중에서도 백신 관련 사항은 차질 없는 예방접종이 시행될 수 있도록 적시성 있는 대응이 중요하므로 질병청 등 전문기관에서 사실관계를 확인한 후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이하 방심위)는 파악된 가짜뉴스에 대해서 긴급심의를 거쳐 가짜뉴스를 신속히 삭제·차단할 계획이다.

또한 최근 구성된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추진단’ 내에 방통위, 복지부, 문체부, 질병청, 식약처, 경찰청 6개 기관이 참여하는 ‘홍보 및 가짜뉴스 대응협의회’를 두고 백신 가짜뉴스에 대한 모니터링부터 사실관계 확인 심의 및 조치 등 전 과정에서 유기적으로 협력·대응해 나갈 예정이다.

방통위는 가짜뉴스에 대해 엄중히 대응해 나갈 뿐만 아니라 백신에 대한 올바른 정보가 국민들에게 신속히 전달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먼저 백신 관련 정확한 사실관계가 보도 및 프로그램 등을 통해 전달되도록 하고 가짜뉴스에 대한 팩트체크 기사가 보도될 수 있도록 방송사에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할 예정이다.

또한, 방통위가 지원하고 방송기자연합회 등에서 운영하는 팩트체크 전문사이트 팩트체크넷에서도 백신 가짜뉴스에 대한 팩트체크가 이뤄지도록 하고 그 결과는 언론사 보도를 통해 확산할 예정이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24 19:02:14 수정시간 : 2021/01/24 19:02:15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