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 사진=유토이미지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국내에서 반려동물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사례가 처음으로 나왔다. 첫 확진 판정을 받은 반려동물은 경남 진주 국제기도원에 있는 고양이로 24일 확인됐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방역당국은 집단감염이 발생한 진주 국제기도원 역학조사 과정에서 고양이의 확진 사실을 지난 21일 밝혀냈다.

진주 국제기도원은 지난 11일 방문자 29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이후 현재까지 100명이 넘은 확진자가 나온 곳이다.

방역당국은 역학조사를 진행하면서 진주 국제기도원에 머물던 한 모녀가 키우던 어미 고양이와 새끼 고양이 두 마리 등 총 세 마리 중 새끼 고양이 한 마리가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고양이를 키우던 모녀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상황이다. 방역당국은 해당 고양이가 이 모녀로부터 감염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는 것으로 전해졌다.

  • 진주기도원 시설폐쇄 행정명령. 사진=연합뉴스
이와 관련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이날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현재까지는 전세계적으로 인간에서 반려동물로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는 반려동물의 감염사례들은 몇 개가 보고 되고 있고 확인되고 있지만 역으로 반려동물에서 인간으로 감염된 사례는 아직까지 확인된 바 없다”고 밝혔다.

손 반장은 이어 “이번에 국내에서 반려동물 감염이 발생한 것과 관련해 현재 중앙방역대책본부에서 좀 더 엄밀하게 해외 자료들을 수집하고 현재 국내에서 발생한 반려동물 감염사례 여파 등에 대해서는 좀 더 조사를 하고 있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모두발언에서 “최근 한 집단감염 사례의 역학조사 과정에서 반려동물이 코로나19에 감염된 사실을 방역당국이 확인했다”면서 “국내에서는 최초로 확인된 반려동물 확진사례”라고 밝혔었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24 17:03:59 수정시간 : 2021/01/24 17:07:40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