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위기 극복을 위해 1분기 내 1984억원 집행 목표
[부산=데일리한국 양준모 기자]기장군은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 민생경제 회복을 위해 정부의 신속집행보다 한발 앞서 예산을 즉시 집행하는 ‘재정 즉각집행’을 추진한다고 22일 밝혔다.

군은 정부의 신속집행 추진 지침이 시달되기 전 군 자체적으로 전 부서별 즉각집행 세부 추진계획을 수립했다.

올해 1분기까지 예비비 등을 제외한 당초예산 6045억원의 32.8%에 해당하는 1984억원 집행을 목표로 한다. 최종 5872억원(97.1%)을 집행할 계획이다.

이를 달성하기 위해 집행률에 큰 영향을 미치는 대규모 투자사업의 선금·기성금 지급률을 집중점검 한다. 긴급입찰 공고 및 관급자재 선고지 제도 등 정부의 신속집행 특례를 활용해 예산이 적기적소에 집행되도록 추진한다.

특히 지난 4일부터 군수 주재로 ‘부서별 현안업무 점검 및 토론회’를 개최해 즉각 집행 계획 및 집행률 제고방안과 신규사업 발굴, 특수시책 추진사항, 국시비 및 공모사업 발굴 등을 논의했다.

‘신속집행 추진단’을 구성해 사업별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집행 부진부서 보고회를 수시 개최하는 등 맞춤형 집행 관리를 실시 한다.

오규석 기장군수는 “재정 즉각집행이 정부에서 추진하는 신속집행과 함께 지역경제 활성화의 마중물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집행률 제고에 총력을 다하겠다”면서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대비하기 위한 ‘일자리·쉴자리·제자리 프로젝트’ 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기장형 애자일 행정 프로젝트’를 통해 관계기관 등과 수시로 소통해 재정 집행의 효율성 또한 제고하겠다”고 했다.

기자소개 양준모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22 15:24:27 수정시간 : 2021/01/22 15:24:27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