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변화전문가들, "기후변화 대응에 매우 긍정적" …"온실가스 관련 무역규제 대책 마련 시급해"
  • 미국 46대 조 바이든 대통령이 20일 취임식을 끝내고 백악관에서 파리기후변화협약 재가입 절차를 시작하는 문서에 서명하고 있다. 사진 백악관 유튜브 갈무리.
[데일리한국 송찬영 환경전문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파리 기후변화협약 복귀를 지시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21일 뉴욕타임즈 등 외신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오후 취임식을 끝내고 백악관에서 업무를 시작한 뒤 첫 번째 조치로 트럼프 전 대통령이 탈퇴한 파리 기후변화협약 재가입 절차를 시작하는 문서에 서명했다.

이와 함께 트럼프 대통령 재직시 약화된 100개 이상의 환경규제를 검토 복원토록 했다. 복원 환경규제에는 자동차에서 발생하는 온실 가스 배출과 유정 및 가스정에서 발생하는 메탄 누출을 제한하는 내용도 포함돼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후보시절 미국의 2035 년까지 전력 부문, 2050년까지 전체 경제에서 탄소 순배출량을 제로로 만드는 '탄소중립' 달성을 약속하고, 이를 위해 신재생에너지 등 관련 분야에 2조 달러를 투자하겠다는 계획을 밝힌바 있다.

기후변화전문가들은 미국의 파리협약 복귀에 따라 미국의 국제사회에 대한 리더십 회복과 파리협약 초기 목표달성(1.5도씨 이내)에 탄력이 붙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우리나라를 비롯해 온실가스배출 세계 1위 국가인 중국 등 온실가스 다배출 국가에 대한 압박도 거세질 것으로 예상됐다.

우리나라와 중국은 각각 2050년과 2060년 탄소순배출량 제로를 국제사회에 공언했지만, 이를 달성하기 위한 구체적 계획은 아직 제시하지 않은 상황이다.

노동운 (사)한국기후변화학회장은 “미국의 파리협약 재가입은 국제사회의 기후변화대응에 매우 긍정적이고 의미있는 신호”라고 기대를 나타내는 한편, “우리나라는 지난해 2050 탄소제로를 천명하고 구체적 로드맵을 수립하고 있는데, 무역과 관련해 온실가스 규제가 심해질 것이므로 이에 대한 적극적 대책마련이 시급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한편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등 세계 각국 지도자들은 미국의 파리협약 복귀를 환영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자신의 트윗 계정에 "파리 협정에 다시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라는 게시 글을 남겼다.

기자소개 송찬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21 11:56:45 수정시간 : 2021/01/21 11:56:45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