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1 향해 닻 올려…첫 이사회 열고 추진방향 등 논의
  • 김천상무프로축구단 구단주인 김충섭 김천시장
[김천(경북)=데일리한국 김민성 기자] 김천상무프로축구단이 20일 올해 첫 이사회 열고 추진방향 등을 논의하며 본격 업무에 나섰다.

김천시민프로축구단은 이날 김천문화예술회관에서 2021년 1차 이사회를 개최됐다.

구단주인 김충섭 김천시장, 배낙호 대표를 비롯한 이사, 감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사회는 추진경과, 사무국 구성, 조직 및 현황, 프로 및 유소년 선수단 현황 등에 대한 보고로 시작됐다. 이어 임원 변경, 2020년 결산(안), 2021년 사업계획 및 예산(안), 제·규정 제정(안), 광고수익사업 유치 대행사 선정 등에 관한 사항을 의결했다.

특히 김천상무의 추진 방향 등에 대해 논의하고 K리그1 승격을 비롯해 시민 모두가 행복한 김천과 함께하는 프로 축구단 결성을 위해 운영진 모두 힘 모아 총력을 기울일 것을 결의했다.

이외에도 김천시 브랜드가치 향상 및 스포츠 특화 도시 위상 제고, 저비용·고효율 구단 운영, 내실과 투명성 강화로 신뢰 및 재정 건전성 확보에 대해 논의하며 김천시와 상무프로축구단의 상생을 위해 머리를 맞댔다.

김충섭 구단주는 “김천상무로 인해 김천의 새 스포츠 역사가 시작됐다"면서 "출범까지 배낙호 대표를 비롯해 모두 함께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고 말했다. 이어 "김천상무에 대한 시민들의 기대가 크기 때문에 김천상무를 통해 김천 스포츠가, 더 나아가 김천 공동체가 발전했으면 한다"면서 "시민들의 자랑이 될 수 있는 멋진 구단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배낙호 대표는 “프로축구로 김천이 하나 됐으면 한다"면서 "김천상무가 우리 김천의 위상을 높이는 데 큰 일조를 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배 대표는 "국가대표 축구선수와 프로감독 출신인 이흥실 단장과 힘을 합쳐 최고의 김천상무를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기자소개 김민성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20 17:24:14 수정시간 : 2021/01/20 17:24:14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