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임관혁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 단장.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한승희 기자] 검찰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단장 임관혁 서울고검 검사)이 1년 2개월간의 1년 2개월 간의 활동을 마치고 오늘(19일) 최종 수사 결과를 발표한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특수단은 이날 오후 서울중앙지검 브리핑실에서 그동안 수사해온 세월호 관련 사건들의 처분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특수단은 세월호 참사 발생 5년 7개월만인 2019년 11월 출범했다. 수사는 크게 세 갈래로 나뉜다.

특수단은 우선 참사 당시 해양경찰청의 부실대응 의혹과 관련해 지난해 2월 김석균(56) 전 해양경찰청장 등 해경 지휘부 11명을 불구속기소 했다. 검찰은 지난 11일 열린 결심 공판에서 김 전 청장에게 금고 5년을 구형했다.

박근혜 정부 당시 청와대와 정부 부처가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 활동을 방해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지난해 5월 이병기(74) 전 청와대 비서실장과 현정택(72) 전 정책조정수석, 현기환(62) 전 정무수석 등 9명을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혐의로 불구속기소 했다.

또한 참사 당시 법무부가 수사팀에 외압을 행사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지난해 6월 법무부 검찰국과 대검 형사부를 압수수색해 보고서 등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검찰이 특수단을 꾸려 세월호 참사 관련 의혹을 수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과거 검찰은 세월호 참사 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사고 해역 관할인 광주지검 목포지청에 검경 합동수사본부를 꾸렸다.

세월호 선사인 청해진해운 비리 의혹 등은 인천지검이, 부산·경남권 해운·항만 비리는 부산지검 특별수사팀이 담당했다. 그 결과 이준석 세월호 선장과 선원, 선주회사 임직원, 안전감독기관 관계자 등을 재판에 넘겼다.

하지만 '윗선'에 대한 책임 규명과 처벌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는 비판과 함께 유가족들의 진상규명 요구가 이어졌다. 사회적 참사 특별조사위원회도 자체 조사를 통해 새로운 의혹을 제기하고 나섰다.

이에 윤석열 검찰총장의 지시로 특수단이 출범했으며, 대검 반부패강력부가 수사를 지휘해왔다. 이날 특수단 발표에서는 '수사팀 외압 논란' 등 남아있는 의혹들에 대한 수사 결과가 공개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기자소개 한승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19 09:35:18 수정시간 : 2021/01/19 09:35:18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