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코로나19가 장기간 지속됨에 따라 살균소독제 사용이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소독제의 사용방법에 대해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16일 코로나19 정례 브리핑에서 “코로나19가 장기간 지속됨에 따라 살균소독제 사용이 증가하고 있지만 인체에 직접 살포하거나 공기소독 등 오남용 사례가 지속 발생하고 있다”면서 안전한 살균 소독제 사용방법에 대해 안내했다.

우선 살균소독제는 환경부의 승인·신고를 받은 제품을 선택하고 제품에 표기된 사용방법과 주의사항을 지켜서 사용해야한다는 게 방대본의 설명이다.

또, 소독 시에는 장갑, 마스크 등 보호장비를 착용해 피부와 눈, 호흡기를 보호하는 것이 중요하다. 방대본은 자주 손이 닿는 부분의 경우 공기 중 분무가 아니라 물체의 표면을 닦아내는 소독을 할 것을 권장했다.

특히, 방대본은 “살균소독제는 물체 표면용이므로 사람에게 직접 살포하거나 보호장비를 착용하지 않은 사람이 있는 공간에서 살포해서는 안된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공기 중에 소독제를 살포하는 것은 소독효과가 확인되지 않고, 또한 과다한 살포는 건강상의 위해 또는 환경 문제를 유발할 수 있어서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외에 소독이 끝난 후에는 물을 적신 수건으로 잔여물을 닦아내고 환기를 충분히 하는 것이 중요하다.

방대본은 “살균소독제는 세균 그리고 바이러스를 제거하는 성분이 들어있어서 인체와 환경에 독성이 있기 때문에, 코로나19 예방을 위해서 소독제를 사용하는 경우에는 안전하게 사용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16 16:41:04 수정시간 : 2021/01/16 16:41:04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