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부겸 국무총리가 1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가 3주 연장된다. 단, 사적 모임 제한 인원은 4인에서 6인으로 완화된다. 해당 조치는 오는 17일부터 내달 6일까지 적용된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14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를 앞으로 3주간 그대로 유지하고자 한다”며 “다만 오래 지속된 방역강화 조치로 인한 고통을 고려해 사적모임 인원 제한만 4인에서 6인까지로 조정하겠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다중이용시설 영업시간의 경우 현행 조치를 그대로 유지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식당·카페·실내체육시설·노래방·목욕탕·유흥시설 등은 오후 9시까지, 학원· PC방·키즈카페·안마소 등은 오후 10시까지 영업할 수 있다.

김 총리는 방역조치를 일부만 완화하게 된 배경에 대해 “방역지표가 다소 호전되는 모습이지만 금주부터 확진자가 더 줄지 않고 있고, 전국적 이동과 접촉이 이루어지는 설 연휴가 2주 앞으로 다가온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지난주부터는 오미크론 변이의 확산이 빨라지고 있다”며 “이틀 전에는 국내 확진자의 20%를 차지하는 등 우세종화를 눈앞에 두고 있다"며 덧붙였다.

김 총리는 “일각에서는 오미크론을 두고 '팬데믹 종료의 신호'라고 판단하는 낙관론도 있지만, 이마저도 고통스러운 대유행을 겪고 나서야 가능한 시나리오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실에서는 여러 나라에서 오미크론의 폭발적 확산세를 견디다 못해 의료체계가 붕괴 직전에 이르고 사회 필수기능에 장애가 발생하고 있다”며 “우리는 어떤 경우라도 이런 상황까지 가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김 총리는 “이번 설 연휴도 고향 방문, 가족·친지와의 만남과 모임을 자제해 주실 것을 다시 요청하게 됐다”며 “국민 여러분께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 희망의 봄을 기약하면서 공동체의 안전을 위해 다시 한번 협조를 요청한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거대한 파도처럼 닥쳐올 오미크론에 대비한 방역체계 개편방안을 오늘 발표할 예정”이라면서 “오미크론의 가공할 전파력을 감당해 낼 수 있도록 '속도'와 '효율'에 방점을 두고 대비책을 마련했다. 최대한 빨리 개편방안을 실행해 만반의 대비태세를 갖출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김 총리는 방역패스 위반 업소에 대한 처벌 수준 조정과 함께 백신접종 예외 인정기준 확대, 청소년 접종 이상 반응에 대한 지원강화 등에 대해서도 대책도 내놓겠다고 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2/01/14 09:25:31 수정시간 : 2022/01/14 09:25: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