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청와대 전경.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청와대는 8일 베이징 동계올림픽 보이콧 동참 여부에 대해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미국이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대해 외교적 보이콧을 선언했는데 한국 정부의 입장이 있냐'는 질문에 대해 이같이 답했다.

이 관계자는 "미국은 보이콧을 발표하기 전 한국 측에도 이를 미리 알려왔다"며 "그러나 미국은 다른 나라들이 외교적 보이콧을 할지는 각국이 판단할 사항이라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렇다고 해서 한국이 참석하는 것으로 결정한 것은 아니다"며 "우리 정부의 참석과 관련해 결정된 바가 없다. 결정되면 언론에 알려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는 미국의 베이징 올림픽 보이콧 선언으로 문재인 대통령이 추진하려던 종전선언 구상에 차질이 생겼다는 해석과 관련해 "종전선언과 베이징 올림픽은 직접 관계가 없다"고 일축했다.

그러면서 "우리 정부는 베이징 올림픽이 남북관계 개선과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진전의 계기가 되길 바란다는 입장을 계속 가져오고 있다"며 "다만 종전선언 관련해서는 특정한 시기나 계기를 두고 추진하고 있지는 않다"고 설명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2/08 18:21:29 수정시간 : 2021/12/08 18:21: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