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금융경제세미나 초청 강연회 참석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7일 서울 관악구 서울대에서 열린 서울대학교 금융경제세미나 초청 강연회에 참석해 '청년살롱 이재명의 경제이야기' 경제정책 기조와 철학을 주제로 학생들과 자유토론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대선취재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7일 자신이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해 `존경한다`는 표현을 쓴 데 대해 해명했다.

이 후보는 이날 서울대 금융경제세미나 초청 강연회에서 "`존경하는 박근혜 전 대통령`이라고 말하니 진짜 존경한다고 알고 표 얻으려고 존경하는 척하는 것 아니냐고 하던데 전혀 아니다. 국민 집단 지성 수준을 무시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이 후보는 지난 3일 전북 전주에서 열린 `2030 청년들과의 쓴소리 경청 시간 토크콘서트`에서 "정치인들이 사실 되게 새가슴이 많고 소심하고 저도 그런데, 위축될 때 누가 `워워` 해주면 힘이 나고 자신감도 생긴다"며 "그래서 우리 존경하는 박근혜 전 대통령께서 힘들 때 대구 서문시장을 갔다는 거 아닌가"라고 말했다.

이에 정치권 일각에서는 이 후보가 `존경하는 박근혜 전 대통령`이라는 표현을 쓴 데 대해 중도·보수표를 겨냥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이 후보는 "말이라는 것은 앞뒤 맥락이 있는 것인데 맥락을 무시한 것은 진짜 문제"라고 지적했다. 앞서 이 후보 선대위 측은 논란이 된 발언과 관련해 "정치인들이 크게 싸운 상대에 대해 통상적으로 붙이는 단순한 수사"라고 해명했지만, 논란이 이어지자 이 후보가 직접 나선 것으로 보인다.

이 후보는 이날 `경제는 과학이 아닌 정치`라고 말한 데 대해서도 설명했다.

그는 "무식한 소리 했다고 할까 봐 한마디를 하면, 반론의 여지가 없는 진리가 아니라는 뜻"이라면서 "경제가 비과학이란 말이 아니라 제 말의 뜻은 엄밀한 의미의 과학이란 이론이 없어야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얘기를 드리는 이유는 마치 어떤 통계나 어떤 경제적인 결과들이 마치 진리인 것처럼 말하는 경우가 있는데 진리는 아니다"며 "정책적 판단의 결과물이고 얼마든 다른 해석이 가능한 일이라는 뜻"이라고 덧붙였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대선취재팀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2/07 15:11:00 수정시간 : 2021/12/07 15:1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