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제완·김우경 기자=대선취재팀] 국민의힘 중앙선대위 출범 다음날 여권에선 차가운 비판을 가했다.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 공동상황실장을 맡고 있는 조응천 의원은 “김종인 뒤에 숨어 윤석열은 보이지 않는다”고 직격했고, 윤건영 민주당 의원은 “(국민의힘) 선대위 별 거 없는 것 같다”고 견제했다. 또 여권에선 김종인-이준석-윤석열 갈등은 결코 해결되지 않았다며 이로 인한 문제는 계속 나타날 것이라는 목소리도 나온다.

조응천 의원은 7일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지금 선거는 아무리 봐도 이재명 대 윤석열의 대결이 아니고, 이재명 대 김종인의 대결로밖에 안보인다. 윤석열이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이는 한 마디로 윤석열의 ‘노룩’이다”고 지적했다.

윤석열 후보가 ‘공정과 상식’을 앞세운 것과 관련해선, “(윤 후보가 앞세운) 공정과 상식도 자기 본래의 것이 아니고 검찰총장 재직 시 법무부 장관으로부터 부당한 탄압을 받고도 꿋꿋이 견뎠다는 의미에서의 ‘반사체’라고 생각한다”며 “윤 후보의 원래 모습은 공정과 상식이 아니다”고 비판했다.

같은 날 윤건영 의원은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윤석열 후보가 선대위 출범식에서문재인 정부를 강도 높게 비판한 것과 관련해, “윤석열 후보는 문재인 정부의 서울지검장과 검찰총장이었다. 그런데 문재인 정부를 부패한 정부로 공격을 하는데, 검찰권력의 최고위에 있던 윤 후보는 과연 무엇을 했는지, 그 부패를 잡아야할 시기에 뭘 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만약 문 정부가 부패했다면 최소한 자기반성은 뒤따라야 되는 것이 아닌가 싶다”고 날을 세웠다.

또 윤 의원은 “윤석열-김종인-이준석 갈등은 온전히 해결된 것이 아니다”며 언제라도 또 다시 갈등이 나타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그러면서 이번 선대위는 소위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가 선거를 주도할 것이고 했다. 그는 “제2, 제3의 윤핵관 사태는 반드시 벌어질 수 밖에 없다. 갈등의 원인을 해소하지 못했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의 합류가 국민의힘에 결코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는 비판도 나온다. 박용진 민주당 의원은 “국민의힘 내부 갈등이 끝난 것이 아니다"며 "이른바 윤핵관(윤석열측 핵심 관계자)를 저는 주핵관이라고 부르는데 이분들이 물러나거나 인사 조치가 된 게 아니다"며 "김종인이라는 진보 혹은 중도 성향에 입각한 경제민주화, 약자와의 동행을 얘기하시는 분과 국민의힘은 근본적으로 충돌한다"고 지적했다.

김제완 기자=대선취재팀 kjw@hankooki.com 김우경 기자=대선취재팀 woo@hankooki.com

기자소개 김제완 기자=대선취재팀  김우경 기자=대선취재팀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2/07 10:35:18 수정시간 : 2021/12/07 10:35: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