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세 중인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자신의 가족사를 해명하는 과정에서 '비천한 집안'이라고 말한 것에 대해 야당이 비판했다.

그러면서 "제 잘못이 아니니까. 제 출신이 비천함은 저의 잘못이 아니니까 저를 탓하지 말아달라"며 "저는 그 속에서도 최선을 다했다. 앞으로도 그렇게 하겠다"고 했다.

국민의힘에서는 해당 발언이 "국민 모독"이라며 반발했다. 성일종 의원은 5일 SNS에서 '가난하게 큰 사람은 모두 형수에게 쌍욕하고 조폭, 살인자 변호합니까?'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가난하게 크면 모두 이 후보처럼 사는 줄 아나. 두 번 다시 이런 궤변하지 말라"며 "비천했어도 바르고 올곧게 살며 존경 받는 국민들을 모욕하지 말라"고 비판했다.

성 의원은 "지금 국민들이 문제 삼고 있는 것은 이 후보가 변호사가 되고 성남시장이 되는 등 성공의 결실을 거둔 후에도 행한 천박한 말과 위험한 행실에 법적, 도덕적 책임이 없느냐는 것"이라며 "과거를 덮으려 애쓰는 모습이 더 비천해보인다"고 지적했다.

이어 "성공한 후에 이 후보가 행한 언행은 분명 이 후보가 책임져야 할 몫"이라며 "진흙 속에서 핀 꽃이 왜 존경을 못 받는지 스스로 돌아보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2/05 15:24:58 수정시간 : 2021/12/05 15:24: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