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평구 청구성심병원서 고령층 3차 접종 참관
  • 김부겸 국무총리가 4일 오전 코로나19 백신 추가접종 현장 점검을 위해 서울 은평구 청구성심병원을 찾아 관계자들에게 현황을 듣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김부겸 국무총리는 4일 "소중한 일상회복의 여정을 이어나가기 위해서 코로나19 3차 백신 접종은 추가가 아닌 기본접종"이라고 강조했다.

김 총리는 이날 오전 서울 은평구 청구성심병원을 찾아 고령층 3차 접종(부스터샷) 현장을 참관한 뒤 이같이 밝혔다.

김 총리는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가장 강력한 방어벽은 백신"이라면서 "저도 어제 종로구보건소에서 3차 접종을 했고, 1·2차에 비해 오히려 수월하게 맞은 것 같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전날 오전 종로구보건소에서 코로나19 백신 3차 접종을 했다. 김 총리는 만 63세로 지난 7월30일 2차 접종을 한 뒤 4개월이 지나 추가 접종을 했다.

김 총리는 "주말임에도 접종을 위해 시간을 내어 주신 국민들께 감사드리며, 매일같이 헌신하고 있는 의료진 여러분께도 격려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2/04 13:08:08 수정시간 : 2021/12/04 13:08: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