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3일 울산 울주로 내려가 사실상 당무를 중단하고 전국을 순회 중인 이준석 대표와 전격 만찬 회동했다.

이 대표가 지난달 29일 "그렇다면 여기까지"라는 페이스북 글을 끝으로 여의도를 떠나 부산, 순천, 여수, 제주, 울산 등지를 돌아다니며 윤 후보의 '패싱'을 성토한 지 나흘 만이다.

이날 저녁 7시 25분 울산 울주의 한 식당에서 시작된 만찬은 윤 후보와 이 대표, 김기현 원내대표가 참석해 '3자 회동' 형식으로 진행됐다.

김도읍 정책위의장, 서범수 당 대표 비서실장, 박성민 조직부총장 등 3명은 인사만 하고 방을 나왔다.

먼저 만찬장에 도착한 이 대표는 '울산에서 다른 지역으로 이동하나'라는 기자 질문에 "후보 지역이 있다"며 "나중에 대화 결과에 따라 공개하겠다"고 답했다.

윤 후보와 접점을 찾는 데 실패하면 상경하지 않겠다는 의미로 해석됐다.

본격적인 만찬에 앞서 5분가량 언론에 공개된 사전 환담에서는 윤 후보와 이 대표 사이 '뼈있는 말'이 오가 눈길을 끌었다.

여의도 당사에서 5시간 가까이 달려 10분가량 늦게 도착한 윤 후보가 "아이고 잘 쉬셨어요?"라며 악수를 청하자 이 대표는 "잘 쉬긴 고생했지"라고 응수했다.

윤 후보가 앞서 이 대표의 잠행을 '리프레시(재충전)하러 간 것'이라고 말한 인식을 거듭 드러낸 데 대해 이 대표가 불편한 심기를 언뜻 내비친 것으로 풀이됐다.

이어 이 대표의 순천 방문 얘기가 식탁 위에 올랐다.

이 대표는 "순천에서 얼마 전 소상공인 간담회에서 봤던 분들을 만났고, 여수·순천 사건 유족회 분들도 뵙고 잘 다녀왔다"고 말했다.

이에 윤 후보는 "경주 황남동처럼 순천에도 그런 데가 있다고 해서 전남 쪽 갈 때 순천에 꼭 한번 가봐야지 했다"며 "다음번에 같이 가시죠"라고 즉석 제안했다.

그러나 이 대표는 "순천 출장에 제가 아픈 추억이 있다"고 해 다시 찬바람이 불었다.

윤 후보가 지난 7월 30일 이 대표의 순천 방문 도중 갑작스럽게 국민의힘에 입당해 '패싱' 논란을 일으킨 일을 상기시킨 것으로 해석됐다.

이후 만찬은 지역 특산 언양 불고기에 맥주를 곁들여 비공개로 진행됐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2/03 21:00:11 수정시간 : 2021/12/03 21:00: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