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 2시40분 당사 출발…"울산 외 지역에서 만날 수도"
선대위 인선·'윤핵관' 둘러싼 갈등 풀 수 있을 지 주목
  • 국민의힘 이준석(왼쪽) 대표와 윤석열 대선후보.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울산에서 이준석 당대표와 회동한다. 이 대표가 무기한 당무 거부를 선언, 잠행을 이어간 지 나흘만이다. 선거대책위원회 구성과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을 둘러싼 윤 후보와 이 대표 간 갈등이 고조되는 가운데 양측이 해결의 실마리를 찾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윤 후보는 3일 오전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비공개 선거대책위원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작금의 상황에 대해 당황스럽고, 이해되지 않는 부분이 있다”며 “오늘도 일정을 정리하고 제주에 가려 했는데 이 대표 측이 장소를 옮기고 만나지 않겠다고 선언해 아쉽다. 이 대표와 언제 어디서든 만나고 싶다”고 밝혔다.

이 후보에 대해서도 “만날 때마다 번뜩이는 아이디어에 감탄했다”면서 “우리 정당사에 가장 최연소, 100년에 한 번 나올까 말까 하는 젊은 당대표다. 대선후보로서 이 대표와 대장정을 함께할 수 있어 운이 좋다는 생각을 한다”고 치켜세웠다.

그동안 선대위 인선과 윤핵관을 두고 윤 후보와 마찰을 빚었던 이 대표는 지난달 30일 무기한 당무거부를 선언했다. 공식 일정도 중단한 채 부산과 전남 순천, 제주를 거쳐 울산으로 이동했다.

국민의힘에 따르면 윤 후보는 이날 오후 2시40분 당사 후보실을 출발, 이 대표를 만나러 떠났다. 오는 6일 선대위 출범을 앞둔 만큼, 최대한 빨리 이 대표와 갈등을 수습하겠다는 의지로 읽힌다.

윤 후보 캠프 관계자는 이날 데일리한국과의 통화에서 “윤 후보가 이 대표를 만나 여러 의견을 경청하겠다는 이야기를 거듭했다”며 “이 대표를 만나러 가는 것은 맞지만, 울산인지 아닌지는 정확하지 않다”고 말했다.

윤 후보가 직접 나섰지만, 이 대표와 켜켜이 쌓인 갈등을 풀 수 있을 진 미지수다.

이 대표는 이날 울산으로 떠나기 전 제주 연동의 한 카페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윤 후보와의 회동 여부에 대해 “굉장히 당혹스럽다”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이 대표는 “윤 후보 측에서 저희 관계자에게 ‘의제를 사전에 조율해야 만날 수 있다’고 했다”며 “당 대표와 만나는 자리에 후보가 직접 나오지 못하고, 핵심 관계자의 검열을 거쳐야 한다면 절대 만날 계획이 없다”며 강경한 입장을 밝혔다.

이 대표는 “허심탄회하게 윤 후보와 만나 상의할 의사가 100% 있다고 했는데 오늘 아침 이뤄진 조율은 실망감을 자아내기에 충분했다”면서 “후보가 만나자고 하면 제가 올라가겠다. 다만 지금까지의 피상적인 대화나 이런 것이 아닐 거라는 확신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2/03 15:53:35 수정시간 : 2021/12/03 15:53: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