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 불발에 불만...윤 후보와 소통 안 하는 것 같다"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이른바 ‘당 대표 패싱’ 논란 후 무기한 당무 거부 중인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만난 천하람 국민의힘 전남 순천갑 당협위원장은 “이 대표가 빈손으로 서울에 올라갈 것 같은 느낌은 아니었다”고 말했다.

천 위원장은 2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당무를 거부하고 부산과 전남 순천·여수 등을 방문하고 있다. 천 위원장과는 전날 순천에서 만났다. 천 위원장은 대구 출신이지만, 순천에서 정치에 도전하고 있다.

천 위원장은 “많은 분이 권력투쟁이냐 신경전이냐 이런 얘기 하는데 그게 아니다”며 “이 대표는 정말로 위기감을 크게 가지고 있다. ‘이대로 가선 대선에 이길 수 없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대표가 생각했을 때 어느 정도 최소한 대선을 이길 수 있는 정도 내지 대표와 후보, 당 전체가 같이 잘해 나갈 수 있을 정도의 어떤 조건들이 관철되는 게 필요하다고 생각하고 있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천 위원장은 “지금은 제대로 된 타깃팅이나 컨셉 없이 모든 토끼를 잡겠다는 식의 안철수식 선거전을 하고 있다”면서 “예를 들어 `2030 남성은 이준석이 붙잡고 있으니까 이수정 교수를 데려오면 2030 여성도 잡을 수 있겠지` 이런 안일한 생각을 하고 있다. 그러다 보니 2030 남성들이 왜 교수에 대해서 여러 가지 비토 정서가 있는 지를 알아볼 생각조차 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현재 인선이 신속하고 정확한 선거 캠페인을 하기에 적절한가, 소위 말하는 파리떼나 하이에나 같은 분들이 후보의 눈과 귀를 가리고 있는 게 아닌가 하는 부분에 대한 고민이 많았다”고 부연했다.

천 위원장은 이 대표가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의 선거대책위원회 총괄선대위원장 불발에 대해 불만을 품고 있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특히 윤석열 대선후보의 핵심 관계자들이 익명 인터뷰를 통해 당내 갈등을 부추기고 선거전을 이상한 방향으로 끌고 가는 것에 대해서도 굉장히 위기감을 느끼고 있다고 전했다.

천 위원장은 윤 후보와 이 대표가 소통하고 있는 지에 대한 질문에는 “아닌 것 같다. 윤 후보도 직접 연락은 하지 않고 있다고 밝히고 있고, 이 대표는 휴대전화를 꺼놨지만 동행하고 있는 분들의 전화가 쉴 새 없이 울린다. 아주 실질적이거나 깊이 있는 의사소통이 있는 지는 아직은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2/02 10:14:22 수정시간 : 2021/12/02 10:14: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