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영희 전 MBC 콘텐츠총괄부사장.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김영희 전 MBC 콘텐츠총괄부사장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캠프에 합류한다.

1일 민주당 선대위에 따르면 이 후보는 오는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김 전 부사장을 영입인재로 발표한다.

정치권에서는 김 전 부사장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캠프로 합류할 것이라는 이야기가 돌았다. 하지만 김 전 부사장의 최종 선택은 이 캠프였다.

김 전 부사장의 지위와 역할은 발표 때 소개될 예정이다.

한편 김 전 부사장은 `이경규의 몰래카메라’를 비롯해 ‘느낌표’와 ‘나는 가수다(나가수)’ 등을 연출하며 MBC의 간판 예능PD로 이름을 알렸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2/01 18:57:06 수정시간 : 2021/12/01 18:57: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