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30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를 향해 “예의없다”고 지적했다. 최근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인선, 일정 결정 과정에서 이준석 대표의 `패싱` 논란이 벌어진 것과 관련해서다.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전략기획위원장인 강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이 대표는 할 만큼 했다. 본인은 대표 직함을 내려놓고 홍보본부장을 하고 있다. 백의종군과 진배 없다”면서 “그런 이 대표를 패싱하는 상황들이 여러 군데에서 나올 정도면 윤 후보가 대선후보로서 너무 예의 없는 것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그는 "물론 나이로 보면 후배지만 그래도 당 대표"라면서 "윤 후보 본인이 대통령 후보가 된 것에 대해 충분히 지원할 의사가 있는 대표에게 예의가 없는 것이 아닌가 하는 부분이 후보로서 단점으로 보인다"라고 밝혔다.

강 의원은 "윤 후보 입장에서 보면 본인의 정치력이나 리더십을 못 보여주고 있다는 단점도 노출됐다"며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에 2주간 휘둘리며 모시지도 못했고, 직접 찾아갔지만 결과도 없었다. 그런 데다 이 대표와 홍준표 의원의 마음도 얻지 못했다"고 꼬집었다.

이어 "국가 운영이라는 것은 훨씬 더 밀도 있고 집중력 있어야 한다"며 "그것이 본인의 정치력이고 리더십인데 그런 면에서 보면 지금 손대는 것마다 아무도 함께 하지 않는 상황이니 지도자로서 심각한 약점이 노출되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 대표는 윤 후보의 충청 방문 일정에 자신이 동행한다는 사실을 언론 보도를 통해 인지했다면서 불쾌감을 드러냈다. 아울러 이 대표가 영입을 반대했던 이수정 경기대 교수가 윤 후보의 선대위에 합류하면서 당 대표 패싱 논란이 일었다.

논란이 확산하자 이 대표는 전날 페이스북에 “그렇다면 여기까지입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또한 이날 예정된 일정을 전면 취소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1/30 14:47:44 수정시간 : 2021/11/30 14:47: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