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전 일정 취소...상임선대위원장·당대표직 사퇴 관측
김재원, 사퇴 가능성 일축…"대선 지휘하고 있는 입장"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30일 오전에 계획돼 있던 일정을 취소했다. 국민의힘 측은 확대 해석을 경계하고 있다. 다만 윤석열 대선후보 선거대책위원회 인선과 일정 등 주요 의사결정에서 이른바 ‘패싱 논란’이 불거졌던 만큼, 이 대표가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이나 당대표직 사퇴 같은 중대 결심을 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국민의힘은 이날 오전 이 대표가 참석할 예정이었던 한 언론사 창간 기념행사에 불참한다고 출입기자단에 공지했다. 공지는 행사가 시작하기 1시간여 전에 이뤄졌다. 당일 행사가 임박한 상황에서 당대표 일정이 취소되는 것은 이례적이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한국농업경영인중앙연합회 기념식 참석과 라디오 인터뷰 등도 예정돼 있다. 다만 국민의힘 관계자는 데일리한국과의 통화에서 “이 대표의 오후 일정 취소 여부는 정해진 바 없다”고 설명했다.

정치권에서는 최근 윤석열 선대위 출범 과정에서 불거진 이준석 패싱 논란이 작용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그동안 이 대표는 김병준 공동상임선대위원장 기자회견과 선대위 청년위 출범, 윤석열 후보의 2박3일 충청 유세 동행 일정을 미리 공유받지 못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이수정 경기대 교수가 이 대표의 반대에도 선대위에 합류한 것을 두고 윤 후보가 이 대표를 패싱 했다는 논란이 일기도 했다.

실제 이 대표는 전날 밤 페이스북에 “그렇다면 여기까지입니다”라는 짧은 글과 ‘^_^p’ 모양의 이모티콘을 올렸다. 이모티콘의 영어 소문자 ‘p’는 엄지를 거꾸로 내린 모양으로, 대결 상대를 깔아 뭉개주겠다는 경고의 의미로 쓰인다.

또한 이 대표는 전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윤 후보의 충청 방문 일정에 자신이 동행한다는 사실을 언론 보도를 통해 인지했다고 밝히며 “적어도 '이준석이 간다'고 발표하는 일정은 이준석에게 물어보고 결정해 달라는 거다. 미리 논의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전날 페이스북에 의미심장한 글을 올린 데 이어 이날 오전 일정도 취소하면서 당 일각에서는 이 대표가 선대위 상임공동선대위원장이나 당대표직을 내려놓는 것 아니냐는 해석도 잇따르고 있다.

당 지도부는 이 대표의 사퇴 가능성에 대해 일축하는 모양새다.

김재원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전날 이 대표가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두고 “그렇게 심각한 내용인 것 같지 않다”며 “이 대표가 어쨌든 선대위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을 맡고 있고, 대통령 선거를 지휘하고 있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패싱 논란에 대해서도 “실무적인 착오가 있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이 대표가 영입을 반대했던 이 교수가 윤 후보의 선대위에 합류한 데 대해서는 “이 교수께서 가진 나름대로의 상징성과 현실적인 영향력이 있다”면서 “이 대표는 후보께서 임명하는 그 자체에 대해서는 따른다는 의미였다”고 해명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1/30 11:22:22 수정시간 : 2021/11/30 11:23: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