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곽상도 전 의원.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대장동 개발 사업 로비 의혹을 받고 있는 곽상도 전 국회의원은 검찰이 구속영장을 청구한 것과 관련해 “무고함을 법정에서 밝히겠다”는 입장을 냈다.

곽 전 의원은 29일 입장문에서 “아들 성과급과 관련해 국민 여러분께 불편을 끼쳐드리게 돼 다시 한번 송구스럽다”고 밝혔다.

곽 전 의원은 이어 “지금까지 국회의원으로 화천대유와 관련된 어떠한 일도 하지 않았을 뿐 아니라 대장동 개발사업에도 관여된 바 없다고 누차 설명했다”면서 “이번 영장 청구도 국회의원 부분은 거론되지 않았고 하나은행 관련 알선수재 혐의만 거론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영장 범죄사실에도 구체적으로 어떤 부탁을 받고 누구에게 어떤 청탁을 했는지 드러나지 않았다”면서 “제가 이 같은 일을 하지 않았기 때문에 앞으로 검찰도 이 부분을 특정하지 못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무고함을 법정에서 밝히겠다”고 부연했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 4차장검사)은 이날 곽 전 의원에게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 혐의를 적용해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1/29 21:25:56 수정시간 : 2021/11/29 21:25: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