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초미세먼지 농도가 '나쁨' 수준을 보인 29일 서울 마포구 일대 신호등에 초미세먼지 농도가 40㎍/㎥로 나쁨을 나타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김부겸 국무총리는 29일 “올겨울 고농도 미세먼지가 발생하면 고위급 핫라인을 가동, 더욱 기민하게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제7차 미세먼지특별대책위원회에서 “중국과 국제협력을 한 단계 더 높여 국외 유입 미세먼지에 대한 대응체계를 강화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총리는 “그동안 한중 양국은 미세먼지의 심각성에 대해 인식을 같이하고, 관련 정보를 공유했다”며 “정책 공조 등 협력 활동을 지속해서 확대해 왔다”며 말했다.

그는 “매년 겨울철에는 국외로부터 유입되는 미세먼지 양이 증가한다”며 “올해는 단계적 일상 회복에 따라 국내 미세먼지 배출량도 더 늘어날 것”이라고 우려했다.

김 총리는 “이번 겨울은 그동안의 정부 대책이 실제 효과를 거두고 있는지를 국민들께서 직접 체감할 기회가 될 것”이라면서 “문재인 정부는 온 국민의 건강을 위협하는 고농도 미세먼지 상황을 개선하기 위해 지난 4년간 총력 대응해 왔다. 그 결과 미세먼지 농도가 정부 출범 직전과 비교해 33%가량 개선되는 성과를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정부는 지금까지의 노력이 제대로 평가받을 수 있도록 어느 해보다도 강도 높은 `계절관리제`를 시행하고자 한다”며 미세먼지 관리 대책으로 △산업·발전·수송 부문의 대기오염물질 배출 저감 노력 강화, △드론 등 첨단장비를 활용한 오염물질 배출시설 집중 감시, △수도권 노후 경유 차량 운행 제한 등을 언급했다.

김 총리는 "모두가 함께 힘을 모아야 한다"며 "공공분야는 이미 지난달부터 미세먼지 저감조치를 선제적으로 시작했다. 민간부문의 자율적인 참여와 호응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1/29 17:51:48 수정시간 : 2021/11/29 17:51: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