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성태 전 의원.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 선대위에서 직능총괄본부장을 맡았던 김성태 전 의원이 27일 자진사퇴 의사를 밝혔다.

김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본의아니게 제 일신상의 문제로 당과 후보에 누를 끼치게 되는 것은 아닌지, 깊은 고민 끝에 직능총괄본부장의 소임에서 물러나 선당후사의 자세로 우리당의 승리를 위해 결연히 백의종군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 전 의원은 이어 “아직 법원의 최종판결은 나지 않았지만 저의 부덕과 불찰로 인해 일어난 일로 국민들은 여전히 우려하고 계시고, 무엇보다 국민의 희망을 안고 가는 윤석열 후보의 큰 뜻마저 저로 인해 오해를 받는 일은 없어야 하기에 더는 머뭇거릴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감사하게도 후보께서 어제 저에 대한 신임을 확인해주신 바 있지만, 제 문제가 대선가도에 조금이라도 누가 돼서는 안된다는 충정으로 이같은 결심에 이르게 됐다는 점을 깊이 혜량해 주시길 바란다”면서 “지금 물러나지만, 그로 인해 우리당이 승리에 한발짝 더 다가설 수 있다면 그것으로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전 의원은 “저에게 믿음을 주고 신임을 해주신 당과 후보께 다시 한번 송구하다는 말씀드린다”면서 “무엇보다 저로 인해 상처받으셨을 2030 우리 청년세대에 머리숙여 깊이 사과드린다”고 강조했다.

김 전 의원은 딸의 KT 특혜 채용으로 뇌물수수 혐의를 받고 있다. 1심에서 무죄·2심에서 유죄를 각각 선고받고 현재 3심 재판 중이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1/27 15:16:15 수정시간 : 2021/11/27 15:16: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