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두환 전 대통령 장례 이틀째인 24일 오전 빈소가 마련된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박근혜 전 대통령이 보낸 근조 화환이 도착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전두환 전 대통령의 장례 이틀째인 24일 빈소에 박근혜 전 대통령의 이름이 적힌 정체불명의 근조화환이 세워졌다 치워지는 일이 벌어졌다.

이 화환은 이날 오전 9시쯤 전 전 대통령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 병원 장례식장 지하 2층 특실 1호실로 도착했다. 화환은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화환 옆에 놓였다.

하지만 이 화환은 박 전 대통령 측이 보낸 게 아닌 것으로 확인되면서 치워졌다. 박 전 대통령 법률 대리인인 유영하 변호사 측은 “오전에 보내진 조화는 누가 보낸 건지 알 수 없다. 대통령님이 보낸 게 아니다”고 밝혔다.

문제가 된 조화는 다른 곳으로 옮겨졌으며, 박 전 대통령 명의의 화환은 이날 오후 빈소에 도착했다.

한편 박 전 대통령과 전 전 대통령은 생전 복잡한 인연으로 얽혀진 것으로 전해졌다.

1979년 10·26사태 직후 합동수사본부장을 맡았던 전 전 대통령은 청와대 금고에서 6억원을 찾아 선친을 잃은 박 전 대통령에게 전했다. 하지만 전 전 대통령은 정권을 잡은 뒤 박정희 정권과 거리를 뒀고, 박 전 대통령은 약 18년 동안 은둔의 삶을 살았다.

이후 박 전 대통령은 2004년 8월 한나라당(현 국민의힘) 대표로 선출된 뒤 전 전 대통령을 만나기 위해 그의 자택을 찾았다. 이들은 2013년 2월 박 전 대통령의 대통령 취임식에서 재회했다.

박 전 대통령은 취임한 뒤 전 전 대통령의 미납 추징금을 환수하겠다고 밝혔고, 검찰은 전 전 대통령의 자택을 압수수색하고 수사에 들어갔다.

박 전 대통령은 ‘국정농단’ 사건 등으로 유죄가 확정돼 서울구치소에 수감돼 있다. 그는 지난 22일 지병 치료를 위해 삼성서울병원에 입원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1/24 20:11:15 수정시간 : 2021/11/25 02:50: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