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부겸 국무총리가 2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3차 코로나19 일상회복지원위원회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김부겸 국무총리는 27일 “단계적 일상회복은 끝이 아니라 새로운 시작이다. 일상이 온전히 회복되는 그 날까지 정부와 국민이 함께 힘을 합쳐야 한다”이라고 당부했다.

김 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제3차 일상회복지원위원회 전체회의를 주재하고 “K-방역의 성공 스토리가 K-회복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다시 한번 국민 여러분들의 힘을 모아 주실 것을 간곡히 요청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오늘 단계적 일상회복의 첫 단추를 어떻게 끼울지, 그 구체적인 이행계획을 논의한다"며 "단계적 일상회복 이행계획 최종안은 금요일(29일) 중대본에서 확정한 후, 국민 여러분께 소상히 보고드리겠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방역에 대한 경각심이 흐트러져서 다시 뒷걸음치는 일이 벌어져서는 결코 안 될 것"이라며 "국민께서도 마스크 쓰기 등 기본 방역수칙을 변함없이 실천해주시고 새로운 방역기준 준수에도 적극적으로 협조해주실 것을 요청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일상회복 과정에서 감염 위험도가 높은 시설을 중심으로 '접종 증명·음성 확인제'가 도입된다"며 "감염위험이 한층 줄어든 접종완료자의 일상회복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미접종자를 보호하기 위한 방안"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정부는 최악의 상황까지 염두에 두고 '비상 대응 체계'를 확고히 구축하겠다"며 "무증상·경증 환자는 재택치료를 원칙으로 하되, 중증환자·사망자 급증 등 최악의 상황을 가정하고 충분한 병상과 의료 인력을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27 17:48:29 수정시간 : 2021/10/27 17:48: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