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 사진=대통령기록관 홈페이지 캡처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지난 26일 서거한 노태우 전 대통령은 유언을 통해 자신의 과오를 빌었다. 또 장례를 검소하게 해달라고 했다.

유족이 공개한 성명에 따르면 노 전 대통령은 "주어진 운명을 겸허하게 그대로 받아들여 위대한 대한민국과 국민을 위해 봉사할 수 있어서 참으로 감사하고 영광스러웠다"며 "나름대로 최선의 노력을 다했지만, 그럼에도 부족한 점 및 저의 과오들에 대해 깊은 용서를 바란다"고 했다.

유족들은 노 전 대통령이 장례를 국법에 따라 최대한 검소하게 해달라는 뜻을 밝혔다고 전하기도 했다. 또한 자신의 생애에 이루지 못한 남북한 평화통일이 다음 세대에는 꼭 이뤄지길 바란다는 당부를 했다고 전했다.

전직 대통령은 원칙적으로 국가장과 국립묘지 안장이 가능하다. 하지만 노 전 대통령은 전두환 전 대통령과 함께 12·12 군사 쿠데타를 주도, '내란죄'로 처벌되면서 전직 대통령이 가지는 예우를 박탈당했다.

현행 국립묘지법은 전직 대통령을 안장 대상자로 정하고 있으나, 내란죄로 실형을 받은 경우 제외하고 있다.

유족들은 장례 절차를 정부와 협의하고 있다. 장지는 고인의 뜻을 받들어 재임 시 조성한 파주 통일동산으로 모시는 것을 협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27 09:46:04 수정시간 : 2021/10/27 09:46: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