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김부겸 국무총리는 23일 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이 70%를 넘어선 데 대해 "국민 여러분 덕에 가능한 일이었다. 한분 한분께 존경과 감사를 드린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페이스북에서 "현장의 의료진과 자원봉사자, 군인, 경찰, 소방대원 등 일선 공직자를 비롯해 모든 관계자의 헌신과 노고에도 각별한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며 이같이 적었다.

접종 완료율 70%(18세 이상 기준 80%)는 단계적 일상회복으로 방역체계를 전환하기 위해 정부가 내세웠던 핵심 조건이다.

김 총리는 "이제 11월이면 본격적인 일상 회복의 여정이 시작된다"면서 "방역만큼, 일상 회복으로 가는 길도 처음 가보는 여정"이라고 강조했다.

김 총리는 "코로나19로부터의 회복을 넘어 우리 사회의 어려운 곳을 함께 어루만지고 다독이는, 포용적 회복의 길을 열어가겠다"며 "방역의 흔들림 없이 일상으로 돌아가도록 국민 여러분의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했다.

이어 "아직 접종을 주저하시거나 접종을 완료하지 못한 분들도 계실 것"이라며 "접종을 완료하면 감염되더라도 중증화 위험은 70% 이상, 사망 위험은 50% 이상 줄어드는 만큼 나와 가족, 안전한 사회를 위해 접종에 동참해 달라"고 호소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23 17:01:34 수정시간 : 2021/10/23 17:01: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