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반려견 SNS '토리스타그램' 캡처.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2일 ‘사과개’ 사진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오후 진행된 국민의힘 본경선 맞수토론에서 “사과와 관련된 스토리를 인스타에 올리도록 한 것도 일단 저 아니겠나”라며 “(캠프 직원이) 사과 스토리를 올리겠다는 걸 얘기해주고 (내가) 승인했으니 여기와 관련된 모든 불찰과 책임은 제가 지는 게 맞다”라고 말했다.

이어 “국민이 (오해해서) 생각할 수 있는 타이밍에 올라간 것에 대해서는 챙기지 못한 제 탓”이라며 “거기에 대해 국민께 사과드리고 제가 기획자”라고 했다.

그는 인스타그램에 올라온 ‘사과’ 스토리에 대해 “기획이라고 하면 기획을 제가 한 거라 볼 수 있는데, 앨범을 정치 시작할 때 캠프에서 가져갔고, 어릴 때 돌사진을 보고 설명해달라고 해서 설명해줬다”며 “그랬더니 인스타에 스토리로 올리겠다고 해서 하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윤 전 총장은 전두환씨를 미화했다는 이유로 사과 요구를 받던 와중, 자신의 SNS를 통해 반려견 ‘토리’에게 사과를 건네주는 사진을 올려 논란을 자초했다. “사과는 개나 주라는 것이냐”는 비판이 이어졌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22 19:20:39 수정시간 : 2021/10/22 19:20: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