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후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 발사통제관리실을 찾아 연구원들을 격려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누리호(KSLV-II) 발사를 지켜본 후 과학자들을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아쉽게도 목표에 이르진 못했지만 첫 번째 발사로 매우 훌륭한 성과를 거뒀다"며 "누리호는 완전히 독자적인 우리 기술"이라고 말했다.

이날 누리호는 목표 고도인 700km에 도달했지만 탑재체인 '더미 위성'(모사체위성)을 궤도에 올려놓는 데 실패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의 성공을 다시 한번 축하한다"며 "새로운 미래를 향해 더 힘차게 전진하자"며 과학자들을 격려했다.

우리 기술로 설계하고 제작된 우주 발사체인 누리호는 21일 오후 5시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에서 발사됐다.

누리호는 3단 엔진 점화와 정지를 거쳐 700km 고도에서 더미 위성을 분리하는 데까지는 성공했다.

하지만 탑재체는 궤도에 안착하지 못했다. 3단 엔진의 작동이 예정보다 빨리 종료돼, 충분한 속력을 얻지 못한 것으로 풀이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항공우주연구원은 21일 발사 때 미흡했던 부분을 보완해 내년 5월 2차 발사를 준비한다는 계획이다.

1차 발사에는 1.5톤(t) 더미 위성이 탑재됐다. 하지만 2차 발사에는 0.2t 성능 검증 위성과 1.3t 더미 위성을 탑재한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21 20:27:25 수정시간 : 2021/10/21 20:27: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