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9일 전두환 전 대통령에 대해 '군사 쿠데타와 5·18만 빼면 정치 잘했다'는 평가를 내놓아 논란이 되고 있다. 이 가운데 당내 경선 경쟁자들도 윤 전 총장을 비판하고 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부산 해운대갑 당원협의회를 방문한 자리에서 “전두환 대통령이 잘못한 부분이 있지만, 군사 쿠데타와 5·18만 빼면, 정치는 잘했다고 말하는 분들이 많다”라며 “호남에서도 그렇게 말하는 분들이 꽤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홍준표 후보는 페이스북에 “이재명 후보의 후안무치 국감과 윤석열 후보의 오늘도 '아무 말 대잔치'를 보면서 외신이 한국대선을 '오징어 게임' 같다고 조롱하는 것을 이해할만 하다”며 “이런 사람들과 국가 대사를 논한다는 것 자체가 부끄럽고 창피하다”고 비판했다.

원희룡 전 제주지사 역시 페이스북에서 “군사 쿠데타와 5.18 말고 잘못한 것이 없다는 윤석열 후보의 인식은 공정과 정의를 위협하였을 뿐만 아니라 헌법정신을 망각한 것”이라고 썼다.

유승민 캠프 권성주 대변인도 이날 논평을 통해 “윤 후보는 ‘1일 1망언’ 후보를 넘어 입만 벌리면 망언을 뱉는 '벌망 후보‘가 됐다”며 “자신의 실력 부족을 덮기 위해서이든 당 후보가 되기 위한 극단적 우(右)클릭이든 호남분들까지 들먹이며 전두환 독재 정권을 옹호한 것은 절대 용납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권 대변인은 “호남을 심각히 모욕한 오늘 윤 후보의 망언은 그간의 모든 노력과 정성을 모두 거짓으로 만들어 버린 망언 중의 망언”이라고 덧붙였다.

논란이 확산되자 윤 전 총장은 이날 오후 경남도당 선대위 임명장 수여식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전두환의) 정치를 전반적으로 다 잘했다는 게 아니고 권한위임이라는 측면에선 이후 대통령들도 배울 점이 있다는 얘기들은 전문가들이 다 하는 얘기”라며 “호남 분들 중에도 그런 말씀 하는 분들이 있다”고 해명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19 20:16:06 수정시간 : 2021/10/19 20:16: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