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짜뉴스는 민주주의 파괴하는 독버섯"
  • 18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국민의힘 김용판 의원이 이재명 경기지사의 '조폭 연루설'을 주장하며 돈다발 사진을 공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19일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의 사퇴를 요구했다. 전날 국정감사에서 김 의원이 이 지사와 조폭이 연루돼 있다는 증거로 제시한 돈다발 사진이 허위로 드러난 데 따른 것이다.

이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회의원 면책특권을 악용해 `아니면 말고` 식 허위 날조 주장을 펴고 한 사람의 인격을 말살하고 가짜정보로 국민을 현혹하는 것은 의정활동이 아니라 범죄행위”라고 주장했다.

그는 “헌법이 규정한 국정감사에서 한 나라의 헌법기관인 국회의원과 제1야당 국민의힘이 완벽한 허위 날조를 동원해 저를 음해한 것"이라며 "이는 기득권과 권력을 위해서라면 헌법 유린도 마다하지 않는 것이자 그들을 뽑아준 국민들에 대한 배신행위와 다름없다”고 비판했다.

또한 “국회의원 면책특권은 독재정권 시절 국회의원들을 보호하기 위한 장치였지만 이제는 시대가 바뀌었다. 독재정권은 사라진 지 오래고 면책특권은 오히려 독이 되고 있다”며 “이번 기회에 국회의원 면책특권을 제한해야 한다고 믿는다”고 했다.

이 지사는 “의도적이고 악의적인 것이 명백한 가짜뉴스는 민주주의를 파괴하는 독버섯이다. 용납해선 안 된다”며 “무책임한 폭로로 국감장을 허위, 가짜뉴스 생산장으로 만든 김 의원은 제게 가한 음해에 대해 사과하고 스스로 국회의원직에서 물러나길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국민의힘을 향해서도 “국정감사를 허위 날조의 장으로 만든 데 대해 무한책임을 져야 한다”며 “즉각 국민께 사죄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19 15:19:37 수정시간 : 2021/10/19 15:19: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