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야기 나누는 홍준표(오른쪽)와 최재형.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 캠프에 공식 합류했다.

홍 의원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의 캠프 사무실에서 최 전 원장 영입 행사를 했다.

두 사람은 공동발표문에서 "정권교체를 열망하는 국민적 여망 앞에 '확실한 정권교체'를 통한 '정치교체'를 실현하기 위해 힘을 합하기로 약속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가장 중요한 본선 경쟁력은 후보의 '도덕성'과 '확장성'이라고 굳게 믿는다. 2030세대를 비롯한 전 세대, 야당 불모지를 포함한 전국적 확장성을 가진 홍 후보의 경쟁력은 정권교체를 위한 든든한 기반이 될 것"이라며 확실한 정권교체와 정치교체라는 시대적 과제를 향한 "가치 동맹"이라고 강조했다.

탈원전 정책 감사로 문재인 정부와 대립각을 세웠던 최 전 원장은 감사원장에서 물러난 뒤 국민의힘에 입당해 대권에 도전했지만 2차 예비경선 탈락했다. 이후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홍 의원 모두에게서 러브콜을 받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최 전 원장은 이날 행사에서 홍 의원을 지지한 이유에 대해 "본선에서 여당 후보를 이길 수 있는 후보가 우리 당 후보가 돼야 하는 것이 첫 번째 선결 조건"이라며 "(홍 의원은) 통합을 이룰 수 있는 후보"라고 말했다.

최 전 원장은 "(캠프에서) 어떤 직을 맡을 건 아니고 홍 후보가 본선에서 승리할 수 있도록 제가 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동원하겠다"고 밝혔다.

홍 의원은 "최 전 원장의 이미지는 '미스터 클린'으로 우리나라 공직자의 표상"이라며 "최 전 원장이 오신 것이 경선의 '게임체인저'(결과나 흐름의 판도를 바꿔놓을 만한 사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경선 과정에서 최 전 원장을 도왔던 김선동 전 의원도 홍 의원 캠프의 총괄선대본부장으로 합류했다.

홍 의원은 "민주당 이낙연 대선 경선 후보의 대전 선대위원장을 하던 분이 탈당하고 저희 캠프의 대전 선대위 고문으로 오기로 약조했다"고 말했다. 합류 약속을 한 인사는 이낙연 캠프의 고재평 대전 선대위원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17 11:08:18 수정시간 : 2021/10/17 11:08: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