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재명(왼쪽)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6일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 설전을 벌였다.

이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2011년 대검이 부산저축은행을 대대적으로 수사했는데 수사 주임 검사가 중수2과장인 윤 전 총장이었다"며 "당시 부산저축은행은 약 4조6000억원을 불법으로 대출해 문제가 됐는데 대장동 관련 대출은 수사 대상에서 제외됐다”고 밝혔다.

그는 “부산저축은행 관계자로 이 대출을 일으킨 A씨가 대검 중수부 수사에 대비하려고 검찰 출입 기자인 김만배 씨 소개로 박영수 전 특별검사를 변호사로 선임했다고 한다”며 “김만배 씨는 화천대유 대주주이고, 김만배 씨 누나는 윤석열 후보 부친 저택을 매입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박영수 전 특별검사는 화천대유 고문으로 거액의 고문료를 받았고, 딸은 화천대유에 근무하며 곽상도 아들처럼 거액의 퇴직금을 받기로 돼있다”며 “회사 보유 대장동 아파트를 분양받아 8억원 가량의 시세차익을 챙겼다”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아무래도 구속될 사람은 이재명이 아니라 윤 전 총장같다”며 “개발이익 환수 전쟁에서 국민의 힘과 토건 세력 기득권자들과 싸워 5503억이나마 환수한 것이 이재명이고, 그 반대쪽에 있는 윤 전 총장에겐 이해 못할 우연이 너무 많다. 이제는 윤 전 총장께서 답하셔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후보의 주장에 윤 전 총장 측은 즉각 반박했다.

윤석열 캠프의 김병민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대장동 개발 비리가 이재명 게이트임이 분명해지자 코미디 같은 프레임으로 또다시 물타기를 하고 있다”며 “만일 대장동에 사업하려는 회사에 대한 대출이 배임죄로 기소되지 않았다면 직접 시행사업을 한 게 아니라 일반 대출로서 배임죄를 적용할 수 없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봐주기 수사했다는 의혹을 제기하려면 범죄 혐의를 파악하고도 덮었다는 근거를 대야 한다”며 “아무리 마음이 급해도 최소한 팩트는 확인해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꼬집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16 19:11:36 수정시간 : 2021/10/16 19:17: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