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재인 대통령과 ‘미래세대와 문화를 위한 대통령 특별사절’ 방탄소년단(BTS)이 함께 지난달 21일 오후(현지시각) 미국 ABC 방송사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이 방탄소년단(BTS)의 대통령 특사 활동비 미지급 논란이 계속되는 것에 대해 불쾌감을 드러냈다.

탁 비서관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BTS와 소속사는 아무런 불만이 없다"면서 "계속해서 왜? 왜?라고 묻겠다면 국가의 비용처리 과정을 생략하고 확인절차, 청구절차도 생각하고 사인간 계좌이체하듯 바로 입금하는 것으로 국회에서 관련 법률과 규정을 바꿔주면 된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14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박정렬 해외문화홍보원장이 BTS에게 특사 활동비가 미지급됐다고 답한 것을 두고 논란이 이어지자 반박에 나선 것이다.

탁 비서관은 이어 "국가의 일에 헌신한 사람들에게 정당한 비용을 지불할 수 있도록 충분한 예산을 배정해주고 집행절차를 없애주면 저같은 사람이 아등바등 안해도 된다"면서 "그러면 예산을 많이 써도 적게 써도 안써도 시달리는 일이 없을 것이고 예술인들도 헌신에 대한 충분한 보상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게 아니라면 BTS와 같은 예술인들의 헌신과 노력에 '고생했네'라고 말면된다"고 지적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15 20:58:10 수정시간 : 2021/10/15 20:58: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