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캠프 공동선대위원장인 설훈 의원.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이낙연 캠프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인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오늘의 사태를 만든 책임은 당 지도부에게도 있다”고 밝혔다.

설 의원은 13일 페이스북을 통해 “의원총회에서 코로나19 상황과 관련해 경선 연기 필요성을 언급한 다수 의원의 의견을 묵살하고 특별당규의 충돌을 인정하면서도 외면하는 등 민주적 절차를 무시해온 건 당 지도부”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는 전날 고용진 민주당 수석대변인이 논평에서 설 의원을 향해 “당 지도부에 대한 충언이나 당을 향한 충정이라기에도 너무 지나치다. 승복의 정치 전통을 지켜주길 바란다”고 촉구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설 의원은 “절차가 공정했다면 단 0.1%포인트 차이라도 받아들여야 한다”며 “특별당규 해석에 오류가 있었고 이로 인해 지지자들이 갈라져 있는데, 정당한 문제 제기를 묵살하고서 '원팀'을 바랄 수 있겠는가”라고 주장했다.

그는 “저를 포함한 이낙연 캠프의 그 누구도 지금껏 불복한 바 없다. 경선에 함께 참여한 후보의 권리인 이의신청권을 정당하게 사용한 것”이라면서 “특별당규 절차에 따라 결선투표를 진행하는 것이 갈라진 마음을 하나로 모으고 원팀이 돼 나아갈 수 있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당 지도부는 선거 관리 과정에서 어떤 후보에게도 치우치지 않는 공정을 견지해야 한다”며 “정권 재창출을 위해 모든 후보의 지지자들이 원팀이 될 수 있는 토대를 만드는데 당무의 역점을 둬야 한다. 당 지도부의 현명한 판단을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민주당은 이날 오후 당 최고 의사결정 기구인 당무위원회를 소집해 이 전 대표 측의 경선 이의제기에 대해 논의한다. 이 전 대표 측은 경선을 중도 사퇴한 정세균, 김두관 후보가 얻은 표를 전체 유효 투표수에서 제외하기로 한 당 선거관리위원회의 유권해석에 문제가 있다고 판단해 당에 이의신청을 제기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13 10:42:00 수정시간 : 2021/10/13 10:42: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