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국방발전전람회 연설…"미국 적대적 아니라 믿을 근거없어…우선 강해져야"
  • 북한이 노동당 창건 76주년을 맞아 11일 3대 혁명 전시관에서 개최한 국방발전전람회 '자위-2021'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기념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국사력 강화를 국가 최우선 정책이라고 주장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11일 3대혁명전시관에서 개최된 국방발전전람회 '자위-2021' 기념연설에서 "조선반도(한반도)에 조성된 불안정한 현 정세하에서 우리의 군사력을 그에 상응해 부단히 키우는 것은 우리 혁명의 시대적 요구고, 혁명과 미래 앞에 걸머진 지상 책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강력한 군사력 보유 노력은 평화적인 환경에서든 대결적인 상황에서든 주권국가가 한시도 놓치지 말아야 하는 자위적이고 의무적 권리고 중핵적인 국책"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무적의 군사력을 보유하고 계속 강화해나가는 것은 우리 당의 최중대 정책이고 목표이자 의지"라며 "우선 강해지고 봐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그는 "미국은 최근 들어 우리 국가에 적대적이지 않다는 신호를 빈번히 발신하고 있지만 적대적이지 않다고 믿을 수 있는 행동적 근거는 하나도 없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은 아직까지도 잘못된 판단과 행동으로써 지역의 긴장을 발생시키고 있다"며 "조선반도지역의 정세 불안정은 명백히 미국 때문"이라고 재차 주장했다.

김정은은 다만 "우리의 주적은 전쟁 그 자체이지, 남조선이나 미국 특정한 그 어느 국가나 세력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분명히 우리는 남조선을 겨냥해 국방력을 강화하는 것이 아니다"라며 "이 땅에서 동족끼리 무장을 사용하는 끔찍한 역사는 다시는 되풀이되지 말아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북한이 국방발전전람회를 개최한 것은 이번이 최초다. 북측은 이번 전람회에 최근 5년간 개발한 무기가 전시됐다고 전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12 09:58:39 수정시간 : 2021/10/12 09:58: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