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한이 지난달 30일 신형 반항공미사일을 시험발사했다고 밝혔다. 조선중앙통신은 1일 "국방과학원은 9월 30일 새로 개발한 반항공 미사일의 종합적 전투 성능과 함께 발사대, 탐지기, 전투종합지휘차의 운용 실용성을 확증하는 데 목적을 두고 시험발사를 진행했다"고 보도했다. 박정천 당 비서가 국방과학연구 부문 간부들과 함께 시험발사를 참관 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북한이 새로 개발한 반항공미사일(지대공미사일)을 시험 발사했다고 연합뉴스가 조선중앙통신을 인용해 1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북한 국방과학원은 지난달 30일 새로 개발한 반항공미사일의 종합적 전투성능과 함께 발사대, 탐지기, 전투종합지휘차의 운용 실용성을 확증하는 데 목적을 두고 시험 발사를 진행했다.

지대공미사일은 상공에 있는 목표물을 타격하는 '방어용' 성격의 무기체계로 알려졌다.

북한의 이번 발사는 지난달 28일 극초음속 미사일 시험 발사 이후 이틀 만이다. 시험 발사에는 박정천 당 비서가 국방과학연구 부문 간부들과 함께 참관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참관하지 않았다.

국방과학원은 이번 시험 발사에 대해 “쌍타조종기술과 2중 임풀스 비행발동기를 비롯한 중요 새 기술도입으로 미사일 조종체계의 속응성과 유도정확도, 공중목표소멸거리를 대폭 늘인 신형반항공 미사일의 놀라운 전투적 성능이 검증됐다”며 “전망적인 각이한 반항공 미사일 체계 연구개발에서 대단히 실용적인 의의가 있는 시험”이라고 평가했다.

쌍타조종기술은 미사일 탄두부와 중간 부분에 각각 가변 날개를 달아 안정성과 기동성을 증대시키는 기술을 뜻한다. 또한 2중 펄스 모터는 고체연료 추력을 상승시키는 부품으로 알려졌다.

한편 북한이 무력시위에 나선 것은 올해 들어 7번째다. 북한은 앞서 사흘 전인 지난달 28일에도 새로 개발한 극초음속미사일 '화성-8'형을 시험 발사한 바 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01 09:20:10 수정시간 : 2021/10/01 09:20: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