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김노디·안정송 지사 후손에 전달
현직 대통령 최초 해외서 직접 추서
  • 문재인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각) 미국 하와이대 한국학 연구소에서 열린 독립유공자 훈장 추서식에서 독립유공자 김노디 지사 , 안정송 지사 후손에게 추서한 훈장과 훈장증.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하와이 호놀룰루를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오전(현지시각) 일제강점기 한인 해외 이주와 독립운동을 지원한 고(故) 김노디·안정송 지사에 건국훈장을 추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하와이대학 한국학연구소에서 열린 독립유공자 훈장 추서식에 참석해 두 지사의 후손에 건국훈장 애족장을 추서했다. 현직 대통령이 독립유공자 훈장을 해외에서 직접 추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하와이는 근대 대규모 한인 해외 이주가 시작된 곳이자, 해외동포의 독립자금 모금운동이 가장 활발했던 곳으로 알려져 있다.
  • 문재인(오른쪽)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각) 미국 하와이대 한국학 연구소에서 열린 독립유공자 훈장 추서식에서 독립유공자 김노디 지사 후손에게 애국장을 수여한 뒤 박수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노디 지사는 대표적인 여성독립운동가다. 그는 미국 오벌린대학 재학 중인 1919년 필라델피아에서 열린 제1차 재미한인대표자회의에 참석해 일제의 여성 인권 유린행위를 폭로하고 남녀평등을 역설했다. 대한부인구제회 임원으로서 독립운동 자금을 모금하기도 했다. 1921년부터는 미국 각지를 돌며 한국의 독립을 호소했다.

안정송 지사는 대한인국민회 총회장 등을 지내며 하와이와 미주지역에서 독립운동을 해온 안원규 지사의 배우자다. 그는 대한부인회와 대한부인구제회 임원으로서 독립운동을 재정적으로 지원했다. 또한 광복 후 재미한족연합위원회 대표단 일원으로 활동한 공적으로 인정받아 건국훈장 애족장을 받았다.
  • 문재인(오른쪽)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각) 미국 하와이대 한국학 연구소에서 열린 독립유공자 훈장 추서식에서 독립유공자 안정송 지사 후손에게 애족장을 수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청와대는 "하와이는 근대 대규모 한인 해외 이주가 시작된 곳이자, 해외동포의 독립자금 모금 운동이 가장 활발했던 곳"이라며 "이곳에서 대통령이 독립유공자의 후손을 초청해 훈장을 추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훈장 추서식에 앞서 문 대통령은 진주만 공격 전사자를 비롯해 2차 세계대전, 한국전쟁, 베트남전쟁 등의 전사자 3만6000여명이 영면해 있는 펀치볼 국립묘지를 찾아 헌화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23 09:29:14 수정시간 : 2021/09/23 09:29: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