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21일(현지시각) 미국 JFK 국제공항에서 하와이로 떠나기 위해 공군1호기에 올라 손을 흔들어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우리 시간으로 22일 새벽 뉴욕에서 2박3일간 일정을 마치고 하와이 호놀룰루로 출발했다.

문 대통령은 하와이 호놀룰루에서 우리 시간으로 다음날 오전 독립유공자 훈장 추서식과 한국전쟁 한미 유해 상호 인수식에 참석한다.

앞서 문 대통령은 이날 제76차 유엔총회 기조연설을 통해 종전선언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또 문 대통령은 미국 뉴욕 유엔총회장에서 열린 '지속가능발전목표 고위급 회의(SDG 모멘트)'에 정상으로서는 유일하게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 극복을 넘어 더 나은 회복과 재건을 이뤄야 한다"고 말했다.

호놀룰루로 이동한 문 대통령은 우리 시간 23일 오전 10시에 개최되는 한국전 한미 유해 상호 인수식에 참석하게 된다. 해외에서 열리는 유해 인수식에 대통령이 참석하는 것은 처음이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22 09:48:26 수정시간 : 2021/09/22 09:48: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