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영 정상회담 가져…백신 교환 논의
  • 문재인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각) 뉴욕 주유엔대표부 양자회담장에서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와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영국이 보유한 mRNA(메신저 리보핵산) 백신이 이번주부터 한국에 공급된다. 백신 물량은 100만 도즈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유엔총회에 참석 중인 문재인 대통령을 수행해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20일(현지시간) 기자들과 만나 “25일부터 영국으로부터 mRNA 백신 100만 도즈의 순차적 도입이 유력하다”고 말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과 정상회담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존슨 총리는 “한·영 간 백신 교환이 진행되고 있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은 “한·영 우호 관계를 잘 보여 주는 사례”라고 밝혔다.

mRNA 계열 백신으로는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이 있다.

영국에서 공급이 유력한 100만 도즈는 50만명분이 백신을 맞을 수 있는 물량이다.

다만, 한·영 간 어떤 방식으로 교환이 이뤄질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21 11:02:02 수정시간 : 2021/09/21 11:02: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