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체류 기간 동안 영국·슬로베니아·베트남과 정상회담
  • 문재인 대통령이 부인 김정숙 여사와 함께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제76차 유엔총회 고위급 회의 참석을 위해 19일 성남 서울공항에서 출국하며 공군 1호기에 올라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미국 뉴욕에서 개최되는 제76차 유엔총회에 참석하기 위해 19일 오후 김정숙 여사와 함께 서울공항을 통해 출국했다.

이날 연합뉴스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22일 새벽 유엔총회 기조연설을 통해 코로나 및 기후변화 등 글로벌 도전과제 대응을 위한 국제사회의 연대와 협력을 강조한다.

이에 앞서 문 대통령은 20일 오전 '지속가능발전목표(SDG) 모멘트' 개회 세션에 참석해 전체 유엔 회원국을 대표해 연설한다. 이 회의는 유엔의 연례행사로 방탄소년단(BTS)이 같이한다.

또 문 대통령은 유엔총회 참석 기간인 20일 영국, 슬로베니아와 21일 베트남과 각각 정상회담을 갖고 '글로벌 백신 허브' 구축을 위한 일정을 소화한다.

이어 문 대통령은 하와이 호놀룰루를 방문한다. 6·25 전쟁에서 전사한 미군 유해를 본국으로 봉송하고 하와이에 있는 국군 전사자 유해를 국내로 봉환하는 한미 유해 상호 인수식 등에 참석하기 위함이다.

모든 일정을 마친 문 대통령은 오는 23일 귀국한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19 17:12:24 수정시간 : 2021/09/19 17:12: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