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절 대이동으로 `비수도권 풍선효과` 현실화하지 않을까 걱정 크다"
  • 김부겸 국무총리가 1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김부겸 국무총리는 17일 “전 국민의 70%가 오늘 코로나19 1차 접종을 마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1차 접종 목표가 달성됨에 따라 2차 접종에 속도를 높여나가도록 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오늘부터 1차 접종자에게만 허용됐던 잔여 백신을 2차 접종자도 맞을 수 있도록 하겠다”며 “여러 사정으로 아직 예방접종을 받지 못한 분도 내일부터 접종을 예약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금으로선 백신접종이 팬데믹을 극복할 수 있는 가장 확실한 수단”이라면서 “정부는 하루라도 빨리, 한 분이라도 더 많이 백신접종을 완료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김 총리는 추석 연휴 기간 방역지침 준수를 당부하기도 했다.

김 총리는 “수도권 확진자가 연일 80%에 육박하는 상황에서 명절 대이동으로 `비수도권으로의 풍선효과`가 현실화하지 않을까 걱정이 크다”며 “방역을 소홀하게 해 감염이 발생한다면 사랑하는 부모님께 큰 불효가 될 수 있다는 것을 유념해주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또한 “함께 생활하지 않았던 가족들을 만날 때는 최소한의 인원으로 짧은 시간 동안 머물러주고, 실내외를 불문하고 마스크를 꼭 착용하기를 바란다”며 “코로나로부터 우리 공동체를 지키기 위해 휴일조차 반납하고 묵묵히 일하시는 분들을 많이 응원해주고 방역 조치에 적극적으로 협조해 달라”고 요청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17 10:14:13 수정시간 : 2021/09/17 10:14: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