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청와대는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이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한 비난 담화를 낸 데 대해 “특별히 언급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16일 기자들과 만나 김 부부장의 담화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통일부가 이미 정부의 입장을 낸 데다 유엔총회도 앞둔 만큼, 북한의 추가적인 도발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오는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제76차 유엔총회에서 기조연설을 할 예정이다. 올해는 남북 유엔동시가입 30주년으로, 문 대통령은 남북관계 개선 의지를 표명하는 동시에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국제사회의 지지를 요청할 것으로 전망된다.

청와대가 대응을 자제하고 있지만, 통일부는 김 부부장의 담화에 대해 비판적인 시각을 밝혔다. 어떤 경우에도 상대에 대한 예의와 존중이 지켜져야 한다는 지적이다.

통일부는 “북한의 중앙 매체가 (우리) 대통령의 실명을 거론한 적은 있었지만, 김 부부장 담화에서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면서 “북한이 우리 대통령을 직접 거론하면서 비난한 것은 한반도 평화와 남북관계 발전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김 부부장의 담화가 나온 배경과 의도에 대해서는 “예단하지 않고 북한의 태도를 면밀히 주시, 모든 가능성에 대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김 부부장은 전날 밤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문 대통령이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잠수함 발사 시험을 참관한 뒤 ‘북한의 도발에 대응할 수 있는 억지력’이라고 언급한 것을 두고 “부적절한 실언”이라고 지적했다.

김 부부장은 “한 국가의 대통령으로서 우몽하기 짝이 없다”며 “대통령이 기자들 따위나 함부로 쓰는 ‘도발’이라는 말을 따라한 데 대해 매우 큰 유감을 표시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남북관계는 여지없이 파괴로 치닫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16 17:33:09 수정시간 : 2021/09/16 17:33: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