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 장성민, 장기표 후보 탈락
  • 15일 국민의힘 1차 예비경선(컷오프)을 통과한 안상수 원희룡 유승민 윤석열 최재형 하태경 홍준표 황교안 후보.(왼쪽 상단부터 시계방향. 가나다 순)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국민의힘 대선후보 1차 예비경선(컷오프)에서 윤석열, 홍준표, 유승민, 최재형, 원희룡, 황교안, 하태경, 안상수 후보가 2차 컷오프에 진출했다. 박진, 장성민, 장기표 후보 등 3명은 탈락했다.

정홍원 국민의힘 선거관리위원장은 15일 국회에서 이같은 내용의 1차 컷오프 결과를 발표했다. 이는 지난 13~14일 책임당원과 일반국민 각각 2000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른 것이다.

여론조사는 '당 대선후보로 누구를 선호하는 지'를 묻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결과는 일반국민 80%, 책임당원 20% 비율로 반영돼 도출됐다. 후보자별 득표율이나 순위는 공개되지 않았다.

정 위원장은 고배를 마신 3명의 후보를 향해 "위로와 격려의 말씀을 드린다"며 "국민 염원인 정권교체를 이루는 날까지 동참해 지혜를 모아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대선후보를 4명으로 추리는 2차 컷오프 결과는 다음달 8일 발표될 예정이다. 2차 컷오프에 진출한 8명의 후보는 오는 16일 방송토론회를 시작으로 다음달까지 모두 6차례의 토론회를 가질 예정이다. 최종후보 선출은 11월 5일이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15 10:45:01 수정시간 : 2021/09/15 10:45: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