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 국민의 약 88%가 1인당 25만원씩 받는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재난지원금) 지급 절차가 시작된 지난 6일 서울 마포구 재래시장의 한 가게에 긴급재난지원금 사용 가능 안내 문구가 붙어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14일 소득 하위 88%에 지급하기로 한 코로나19 상생 국민지원금(재난지원금)을 90%까지 확대하기로 한 데 대해 “경계선에 있는 분들의 지원을 확대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신현영 원내대변인은 이날 당 원내대책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수치가 명확하지 않지만, 지난번 이의신청을 경험한 바로는 30만~40만명 정도로 예상돼 90%라고 한 것으로 이해하면 된다”고 말했다.

정부는 지난주부터 소득 하위 88%에 재난지원금을 지급하고 있다. 하지만 지원 대상에 포함되지 않은 국민들의 이의신청이 잇따르자 박완주 정책위의장은 지난 9일 “이의신청에 대한 구제 방안을 검토, 88%보다 조금 상향된 90% 정도를 대상으로 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에 정치권 일각에서는 내년 대선을 염두에 둔 ‘현금 살포 정책’이라는 비판이 제기됐다. 실제 정부는 애초 소득 하위 70%에 재난지원금을 지급하려 했으나, 당정 협의를 거치면서 80%→88%→90%로 늘어났다.

신 원내대변인은 "박완주 정책위의장이 재난지원금과 관련해 다시 원내부대표들에게 설명했다"며 "경계선이 불분명하다는 이의신청을 정부가 적극적으로 수용하겠다고 밝힌 만큼, 우상향 될 가능성을 다시 한번 말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이의신청을 한 국민들에 대한 재난지원금 지급 시기에 대해서는 “아직 구체적으로 논의된 바 없다”며 “신청서를 받고 검토하는 과정에서 시간이 걸리기 때문에 정부가 열린 마음으로 수용할 부분이라는 것까지만 말씀드릴 수 있다”고 덧붙였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14 15:01:47 수정시간 : 2021/09/14 15:01:47